아버지와 자코비에 다녀오다

지난 주말, 1년마다 찾아가는(?!) 자코비에 다녀왔습니다~

집에서 내장파괴버거를 이야기하다가… 아버지도 혹하셔서 가자!!! 하시는 바람에 (먼산)

사진 2016. 5. 28. 오후 1 12 42

자코비 소스통은 언제봐도 두근거려요!!!

변함없이 고민하며 버거를 고르고… (사실은 내장파괴버거로 이미 결정되어있었지만;)

사진 2016. 5. 28. 오후 1 13 07

맥주를 마시면서 버거를 기달려보죠…! 거의 20분은 걸려야 버거가 나옵니당…

아차차,

여러명이서 자코비에 방문하셨다만, 1인 1버거보다는 하나정도는 파스타를 시키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

사진 2016. 5. 28. 오후 1 26 51

아니.. 이제 확인했는데 사진이… 그래요 저건 사진이 이상해요… (먼산)

‘할라피뇨 올리브 파스타’ 입니다! 치즈가 많이 들어가서 느끼할 수 있는 버거를 먹을 수 있도록 도와주죠!!

사진 2016. 5. 28. 오후 1 28 13

언제봐도 ‘이건 어떻게 먹어야할까…?’ 고민하게 만드는 내장파괴버거입니다…
(사실 다른 버거도 비슷하지만;)

아버지와 나누어서 먹고 맥주에 파스타를 먹으니…!!! 정말 정말 배가 터지는 줄알았습니다 ㅠㅠ

아버지는 빵이 너무 적다며… 계속 투덜 되셨…(아니 햄버거인데!!! 빵은 위아래로 2장이 전부인데!!!)

 

다음에는 좀 더 많은 파티원과 놀러가서 먹고 이태원 구경도 좀 하면서 주말을 보내고 오면 좋겠네요!!

파티원을 모집합니당!!!


범계역 – 마초쉐프

오랜만에 ‘나이프’에 포스팅을 올립니당!

주 활동 영역인 범계역에서 스타벅스 방향으로 가다 보면 있는 마초쉐프에 다녀왔어요!

사진 2016. 5. 1. 오후 2 54 04

샐러드는 ‘리코타치즈 샐러드’

사진 2016. 5. 1. 오후 2 54 27

올리프 봉골레 파스타,

사진 2016. 5. 1. 오후 2 55 17

매운치킨크림파스타

사진 2016. 5. 1. 오후 2 59 54

시금치피자,

사진 2016. 5. 1. 오후 3 06 57

스텔라피자-

(그리고 사진에는 없지만, 갈릭치킨 필라프를 시켰습니다! 그런데 사진이 왜 없지!!!?)

6명이서 샐러드1, 파스타2, 피자2, 필라프1 를 시켜서 먹었는데 배가 빵빵해졌네요;

 

가격은 메뉴당 11,000~12,000 정도이며 한국식입맛으로 간이 되서 나오더라구요!

적당히 매콤하기 때문에 느끼하지않아서 좋았답니다!

 

다음에 몇번 파티를 만들어서 찾아가야겠어요!

 

뱀꼬리 – 바로 옆에 카페 ‘트랄라’가 있답니다~

 


세종대학교 후문 – 로컬타이

이곳도 세종대학교에 납품을 갔다가 점심시간이 되어 후문쪽을 탐험하던중!

발견한 태국음식집입니다! 역시 이런 집들은 인터넷검색도 필요없죵… 촉이 팍팍!

사진 2016. 3. 29. 오전 11 51 27

가게 메뉴판입니다- 톰양꿍도 있다니!!! 이곳은 한번 동생마님, 대리구식구들과 방문하고 싶어지는군요;

다양하게 시켜두고 먹고싶…ㅠㅠ

사진 2016. 3. 29. 오전 11 57 42

저의 나시고랭이 나왔습니다! 사진을 좀 위로찍어서 양이 적어보이지만 양도 충분해요!

이 곳도 점심시간보다 조금 빨리왔기에 다행이지… 점심시간에는 사람들이 많더군요;

다음에 방문했을때는 좀 여러사람들과 찾아와서 이런저런 음식들을 같이 먹을 수 있기를!!!


연세대학교 남문 – 가마마루이 돈코츠 라면

연세대학교에 납품갈일이 있어서 방문했다가 점심시간이 되어서 주변을 찾아보던중!

남문쪽에서 반대편에 라멘집이 하나 보이더군요!!!
(저기다!!! 라고 마음속에서 외침이 들렸습니다!)

가는 길은 생각보다 가깝게 보였는데 횡단보도로 빙 돌아가야되서 시간이 좀 걸리더군요;

가게에 도착했을때는 좀 한산해서 여유있게 돈코츠라멘을 하나 시키고 주변을 둘러보니,

한 10명정도 먹을 수 있는 라멘집이더군요-

사진 2016. 4. 19. 오후 12 23 13

주문한 돈코츠라멘이 나왔습니다-!!!

역시 국물이 진해요 – _-bbb

밥은 뒤쪽에 밥솥에서 셀프로 마음껏 먹을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

저는 저거 하나로 충분해서;

반정도 먹었을때부터 갑자기 사람들이 밀려오기 시작하더니,

계산하고 나갈때는 사람들 줄이 길게 있더군요- 만세!

(덕분에 가게 간판이나, 기타등등의 사진은 못찍었…)

앞으로 이쪽으로 오게되면 몇번정도 들려볼 생각입니다 =)